조회 수 2278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서울대박물관
조선 마지막 황실, 잊혀 대한제국
사진 특별전을 개최했다

'마지막 황실, 대한제국' 사진전.
- 대형 현수막이 걸려 있다 -

일본으로 떠나는 덕혜옹주 (1925328 촬영)

고종의 장례식에 참석하는 이토히로쿠니 공작과
조동윤 남작(191929 촬영)

삼전에 참배하기 위해 영친왕과 함녕전을
나서는 고종의 모습(1918115 촬영)

덕수궁 석조전 기념촬영.
1918 1 23 오후 2시경 영친왕의 귀국을
기념하여 촬영된 사진으로 당시 고종을 비롯한
각계인사들을 있는 귀중한 자료이다.
이날 기념촬영에는 이왕직 관리들과 중추원 인사들,
총독부 관료들과 일본 군인과 경찰 고위 관계자들이
참가하여 3장의 기념 사진을 찍었다.
사진은 일본 인사들이 중심이 사진으로
당시 조선을 지배하던 인물의 면면을 보여준다

도자기에 휘호하는 영친왕

사진기로 창경원 하마를 촬영 하는 영친왕

수업을 마친 덕혜옹주가 교문 나와
마차에 오르려 하는 모습을 찍었다.
일본풍의 교복 치마를 입고 머리에는 양식 모자를
그는 다소곳이 고개를 숙인 모습이다.
뒤에는 한복을 입은 시종 겉옷을 들고
따르고 있다. (1925 촬영)

고종의 막내딸로 비운의 일생을 살았던 덕혜 옹주가
경성 일출 심상소학교에서 일본 급우들과 함께 일본어
수업을 받는 모습 이다.

뒤쪽에 학교 교사들과 수행원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수업 광경을 연출한 것으로 보이는데, 1925 3
강제유학을 떠나기 직전 찍은 사진으로 보인다.

정중앙에 있는 얼굴의 앳된 소녀가 덕혜옹주다.
얼굴에 애잔한 기색이 감돈다. 아이들이 들고 있는
교과서에 쓰여진 국어 명칭은 일본어를 뜻한다.
1925 3 월께 일본으로 강제유학을 떠나기 직전 찍은
사진으로 보고 있다. 일출심상소학교는 서울 충무로
극동빌딩 자리에 있었던 일본인 전용 학교였다.
(1925)

군복차림의 영친왕이 1918 125 경성유치원을
방문한 자리에서 찍은 사진이다.

당시 사진첩 기록을 보면 그는 원아들의 재롱 섞인
유희를 감상했다고 한다. 원아 가운데는 그의 형제
의친왕의 아들인 우가 포함되어있었다.
(1918 125 촬영)

영친왕이 조선 방문을 마치고 당시 남대문역(
서울역)에서 도쿄행 열차를 타기 직전의 모습이다.
연미복 입은 수행원들과 함께 거수경례를 하며
플랫폼을 걷고 있다.(1918 126 촬영)

1919 2 9 고종 황제가 승하한 거처인 창덕궁
함녕전에서 일본 왕가 장례의식인 봉고제(장례를
하늘에 알리는 의식) 열렸다.

사진은 함녕전에 차려진 일본 신사풍의 제단 앞에서
황실유족과 일본 제관, 총독부 관계자들이 의식을
치르는 장면이다. 정면 깊숙이 황제의 거처쪽에
일본식 제단을 중심으로 일본 전통 복식을 입은
제관이 가장 앞자리에, 조선의 전통 굴건 제복을
차려입은 유족이 뒤에 어색하게 모습은
쇠락한 황실의 처지가 도드라진다.

왼쪽 바로 옆에서 힐끗 카메라를 있는
인물이 당시 총독 하세가와다.
옆에 화려한 견장의 제복을 입은 정무 총감
야마가타의 모습이 보인다. 고유의 왕실의례조차
일본식을 강요당했던 당시 황실의 실상을 단적으로
증언하는 소중한 사진이다.
<서울대박물관 제공 [2006/05/26 15:27]
출처 : 인터넷 한겨레

이승만이 그의 저서 '독립정신'(1910)에서
명성황후로 지명한 사진이다

주한 이탈리아 공사 카를로 로제티의 '꼬레
꼬레아니'(1904), 우리나라에 왔던 미국 선교사
호머 헐버트(1863~1949) '대한제국멸망사'(1906)
등에 실린 사진이다.

- 호머 헐버트씨 1906 발간된 `한국 견문기'
138쪽에서 `궁녀'라고 소개(왼쪽).
(오른쪽)독일 출신 작가의 사진첩에서 나온 것이다.
'시해된 왕비'라는 뜻의 독일어(Die Ermodete Konigin)
설명이 붙어 있고 대원군의 평상복 사진과 배경이
같아 일부에서는 명성 황후로 추정하기도 했다.
그러나 이미 1890년대 초반 발간된 미국 국립박물관
보고서, 영국 잡지화보 등에 '조선의 궁녀'라는 설명과
함께 실린 사실이 확인되었다.

왼쪽 사진 ; 고종, 순종,
오른쪽 ;독일어로 ‘Palastdame’(궁녀),
영어로 ‘ Attendant On The King of Korea'
(조선 왕의 시종) 설명이 붙었음.
아래 사진; 대원군 - 하응
오른쪽은 중국풍 복식

  1. 독도에 대한 진실

    Date2016.03.04 Bywebadmin Views911
    Read More
  2. The LEADERSHIP Letter: How to Lead Like a National Champion: 5 Lessons from Urban Meyer

    Date2015.09.01 Byadmin2 Views1352
    Read More
  3. 국립박물관 한국의 뿌리 명품 100선

    Date2015.04.13 Bywebadmin Views1980
    Read More
  4. 영국의 과학지 Nature 가 선정한 세계 10대 천재

    Date2015.04.13 Bywebadmin Views2686
    Read More
  5. 부모가 자녀에게 주어야할 7가지 인생의 선물

    Date2014.09.10 Bywebadmin Views1688
    Read More
  6. 宗敎를 통해 본 來世와 死生觀

    Date2014.09.01 Byadmin Views1813
    Read More
  7. 조선 마지막 황실, 잊혀 진 대한제국

    Date2014.09.01 Byadmin Views2278
    Read More
  8. 구찌家의 실패 사례와 로스차일드家의 성공 사례

    Date2014.08.30 Byadmin Views3832
    Read More
  9. 조선의 상징적 거리 광화문 앞 6조(六曹)거리

    Date2014.08.30 Byadmin Views1968
    Read More
  10. 많은 사람을 이롭게 하는 일, 그것이 인간이 존재하는 목적이다.

    Date2014.08.22 Byadmin2 Views1503
    Read More
  11. 처음 공개되는 귀중한 자료

    Date2014.08.22 Byadmin2 Views2088
    Read More
  12. 행복한 가정에 꼭 있어야할 10가지

    Date2014.08.22 Byadmin2 Views1614
    Read More
  13. 想起하자 6.25 戰爭 (1)

    Date2014.08.22 Byadmin2 Views1523
    Read More
  14. 아무도 타지않은 배를 타라

    Date2014.08.22 Byadmin2 Views1526
    Read More
  15. 처음보는 바다 속의 신비

    Date2014.08.22 Byadmin2 Views1481
    Read More
  16. 재능만으로 이룰수 있는 것은 없다.

    Date2014.08.22 Byadmin2 Views1494
    Read More
  17. 미국 대통령 바위얼굴이 조각되기 까지

    Date2014.08.22 Byadmin2 Views1709
    Read More
  18. 페루. 사라진 '잉카'의 도시 "마츄피츄(Machu Picchu)"

    Date2014.08.22 Byadmin2 Views1658
    Read More
  19. 마음사용설명서

    Date2014.08.22 Byadmin2 Views1560
    Read More
  20. 국립공원 공모전 수상작

    Date2014.08.22 Byadmin2 Views1495
    Read More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Next ›
/ 9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