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1705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미국 대통령 바위얼굴이 조각되기 까지
 
1923 사우스 다코타주의 역사학자 로빈슨은 로키산맥의
블랙힐스(Black Hills) 연봉 바위에 서부개척에 공로가 많은 몇몇
인물들의  초상을 조각할 것을 착안하고 지역 유지들을
설득하기 시작해 지역 연방 상원의원과 하원의원들과 의견을 모으고  
인물 선정을 논의한 끝에  다음  명의 대통령을 조각 하기로 하고 
당시의 유명한 조각가 굿천 보글럼(Gutzon Borglum) 초청했다.  
 
*죠지 워싱턴(George Washington)
미국 초대대통령으로 위대한 미국의 탄생에 공헌한 대통령
 
*토머스 제퍼슨(Thomas Jefferson)
독립선언문을 기안했고 루이지애나 지역을 구입해 국토를 넓힌 대통령
 
*에이브러햄 링컨(Abraham Lincoln)
남북전쟁 당시 북군의 승리로 미연방을 렸고 흑인 노예제도를 혁파한 대통령
 
*시어도어 루스벨트(Theodore Roosevelt)
서부의 자연보호에 공이 컸고 파나마 운하구축등 미국의 지위를 
   세계적으로 올려놓은 대통령 
 
 
죠지 워싱턴토머스 제퍼슨시어도어 루스벨트에이브러햄 링컨  
 
조각가 굿천 보글럼(Gutzon Borglum)
 
  
 
  
 
굿천 보글럼(Gutzon Borglum) 1871 아이다호 출신으로 
샌프란 시스코와  프랑스 파리에서 조각 공부를  사람이다
  1925년 보글럼은 적당한 바위산을 찾아 답사에 나섰다.  
 
길도 없는 험준한 산악지대에 천막을 치고 밤을 지새면서   공사에 
   알맞는 바위산을 찾아 2주간을 헤멘 끝에
  15 일째로  사우스 다코타주와 와이오밍주 사이 로키산맥중에 솟아 있는
블랙힐스(Black Hills) 거대한 바위산 밑에 도달한 보글럼은
정상의 바위상태를 조사하기 위하여 산에 오를 준비를 했으나 전문장비도
없이 500 피트가 넘는  절벽산을 오른다는 것은 불가능에 가깝지만,
갖은 고생끝에 정상에 발을 딛고 조사한 후에 이곳에
조각하기로 결심했다.
 
 
 
보글럼이 이곳에 조각하기로 결심한 러시모어 바위산(Mt,Rushmore) 
 
 
작업의 준비
우선 3 마일 떨어져 있는 키스톤(Keystone)에서  무거운 권양기(Winch)
케이블착암기  작업에 필요한 물품들을 운반해야  도로가 필요했다
   다행히 역사적인 일에 감동한 키스톤 마을 사람들이 대거 참여해 도로 공사에 
  나섰으며 남자들 뿐만 아니라 여자나 어린이들까지 자발적으로  참가해 
원시적인 도로를 산밑에까지 만들었다.
 
계단이 많아서   올라가는데 기력이  소진될
 정도로 힘이 들었다고 한다
   권양기를 정상에 설치하고 연결된 케이블로 작업도구와 폭파에
  사용되는 다이나   마이트 등이 운반됐으나 계단을 이용하는
인부들이 지쳐서  작업 능률이 오르지 않자  나중엔 권양기 케이블에  
부착한 상자를 타고 오르 내리게 했다.
 
  만든 계단 수가 760개나 되며 수직으로 올라가다시피 하는  
케이블에 매달려 조각  그네모양의 의자를 케이블에 매달고 인부들이
 타고 상하좌우로 이동할   있게 하고
작업도중 실수로 떨어지지 않게 안전벨트를 장치했으며
지시 사항을 전달하게 인부들이나 권양기 운전사가 잘 보이는 곳에
  소위
콜보이를 배치하여 양쪽의 말과 신호를 전달하는 방법을 썼다.
 
대통령의 호소로 전국적인 모금운동  작업자체의 어려움과
 자금조달 문제등이 있어 1927 8월에 드디어 조각작업이 시작 되었다
 
당시 대통령 캘빈 쿨리지(Calvin Coolidge) 러시모어 산을 '미국민의  
역사적인 기념지역으로 정하고 모든 국민이 적극 돕자고 호소하여  
노인으로부터 어린아이들까지 전국민이 모금 운동에 참여해 오늘날의
 이 위대한 조각품을 탄생시킨 것이다.
 
2대에 걸쳐 완성
네개의 얼굴 윤곽이 완성단계에 들어서고 팔과  그리고 입은  등의
작업에 들어갈 무렵인 1942  어느날 갑자기 보글럼이 심장마비로 사망했다.
돌발적인 보글럼의 사망으로 공사가 중단되었으나 처음부터 아버지
옆에서 조수 역할을 한 아들이 감독직을 맡아 시작 14년만에 완성된  것이다.
<'미국 여행가이드참조>

 
 
  
 
작업 모습들
 
 
 
 
 
 
 
 
작업하는 인부의 모습을 보면 조각상 얼굴의 크기가 짐작이 된다;
    
 
 
 
 
 
 완공 후의 모습들  
 
깎아내린  부스러기만 50 톤이나 된다고 하니  규모를 짐작할  있다.
   
 
 
 
일조 시간에 따라 달리 보인다루스벨트의 수염만 해도 20피트가 넘는다.
 
 
 
 
 
 
위의 큰 사진들은 망원 렌즈에 의해 촬영된 것

  1. 독도에 대한 진실

    Date2016.03.04 Bywebadmin Views904
    Read More
  2. The LEADERSHIP Letter: How to Lead Like a National Champion: 5 Lessons from Urban Meyer

    Date2015.09.01 Byadmin2 Views1346
    Read More
  3. 국립박물관 한국의 뿌리 명품 100선

    Date2015.04.13 Bywebadmin Views1972
    Read More
  4. 영국의 과학지 Nature 가 선정한 세계 10대 천재

    Date2015.04.13 Bywebadmin Views2681
    Read More
  5. 부모가 자녀에게 주어야할 7가지 인생의 선물

    Date2014.09.10 Bywebadmin Views1684
    Read More
  6. 宗敎를 통해 본 來世와 死生觀

    Date2014.09.01 Byadmin Views1810
    Read More
  7. 조선 마지막 황실, 잊혀 진 대한제국

    Date2014.09.01 Byadmin Views2274
    Read More
  8. 구찌家의 실패 사례와 로스차일드家의 성공 사례

    Date2014.08.30 Byadmin Views3824
    Read More
  9. 조선의 상징적 거리 광화문 앞 6조(六曹)거리

    Date2014.08.30 Byadmin Views1959
    Read More
  10. 많은 사람을 이롭게 하는 일, 그것이 인간이 존재하는 목적이다.

    Date2014.08.22 Byadmin2 Views1497
    Read More
  11. 처음 공개되는 귀중한 자료

    Date2014.08.22 Byadmin2 Views2084
    Read More
  12. 행복한 가정에 꼭 있어야할 10가지

    Date2014.08.22 Byadmin2 Views1610
    Read More
  13. 想起하자 6.25 戰爭 (1)

    Date2014.08.22 Byadmin2 Views1520
    Read More
  14. 아무도 타지않은 배를 타라

    Date2014.08.22 Byadmin2 Views1522
    Read More
  15. 처음보는 바다 속의 신비

    Date2014.08.22 Byadmin2 Views1477
    Read More
  16. 재능만으로 이룰수 있는 것은 없다.

    Date2014.08.22 Byadmin2 Views1489
    Read More
  17. 미국 대통령 바위얼굴이 조각되기 까지

    Date2014.08.22 Byadmin2 Views1705
    Read More
  18. 페루. 사라진 '잉카'의 도시 "마츄피츄(Machu Picchu)"

    Date2014.08.22 Byadmin2 Views1653
    Read More
  19. 마음사용설명서

    Date2014.08.22 Byadmin2 Views1552
    Read More
  20. 국립공원 공모전 수상작

    Date2014.08.22 Byadmin2 Views1490
    Read More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Next ›
/ 9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